어린이날 아이들을 데리고 다녀온 2005 코리아 모터쇼.
민재와 나는 자동차를 봐서 즐겁고
민경이는 밖에 나간것으로만도 즐겁고
멋있는 차와 이쁜 모델 언니들까지...
문제는 다 그림의 떡이라는 것.
차 값이 뭐 툭하면 억을 넘어가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터쇼를 보러 가는 많은 사람들. 정말 사람 많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터쇼를 보러온 관객들을 대상으로 야외에서 벌어지고 있던 지프차 체험장.
랜드로버를 비롯해 유명한 지프차들을 탈 수 있는 기회가 있었지만
기다리는 줄이 너무 길어 스스로 포기했다;;;
지나고 나서는 많이 아쉬웠지만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5년 서울 모터쇼 매표소.
일반과 대학생은 1인당 8천원.
고등학생 이하 아이들은 5천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시장 입구에서 시원하게 물을 뿜고 있는 분수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표를 끊고 들어간 전시장 안에 조성해둔 대나무밭(?)
자 이제 행사장 안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