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은 언젠가는 떠난다.
그러니 당장 사람을 붙드는 것보다는
사랑이라는 감정을 훼손시키지 않고 보전하는 것이 더 낫다.
그것은 내가 끊임없이 사랑을 원하게 되는 비결이기도 하다.
사람은 떠나보내더라도 사랑은 간직해야 한다.
그래야 다음 사랑을 할 수가 있다.
사랑에 환멸을 느껴버린다면 큰일이다.
삶이라는 상처를 덮어갈 소독된 거즈를
송두리째 잃어버리는 꼴이다.

- 은희경의《마지막 춤은 나와 함께》중에서 -

* 만남이 있으면
헤어짐이 있습니다.
떠날 때는 잘 떠나야 합니다.
떠나는 사람이든 보내는 사람이든 아쉬움도 있고
미련도 남습니다. '나쁜 기억'은 날려버리고 '좋은 기억'만을
간직한 채, 서로 잘 되기를 비는 마음으로 잘 떠나고
잘 보내야 합니다. 이별이 깨끗하고 아름다워야
그 이후의 삶도 더 새롭고 아름다워집니다.

@ 아듀 2007! 잘 가라~

'되새김질 > Analec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험에서 배우는 것  (0) 2008.01.02
시작  (0) 2008.01.01
사람은 언젠가는 떠난다  (0) 2007.12.28
응원  (0) 2007.12.01
얻는 방법  (0) 2007.11.25
비전 검증  (0) 2007.11.0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