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 많이 늦었네요. 통상 수퍼보울이 끝나고 나면 그 직후에 광고들을 제 나름대로 정리해두곤 하는데 올해는 너무 늦었습니다. 뭐 매년 정리하는 방식이 제각각인지라 모아두는 의미도 없긴합니다만, 올해는 여느 때보다 좀 더 정신없는 2월이었던 것 같네요. 암튼 제 기억에 남는 광고 몇 편을 옮겨보겠습니다. 전체 광고는 이 곳 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총 60여편이 넘는 광고 중 자동차 광고가 압도적으로 많은 느낌입니다. 매년 강한 인상을 심어주는 광고 역시 자동차 광고가 많지요. 지난해에는 다스베이더 꼬마가 인기 최고였습니다. 자! 그럼 살펴볼까요?^^


아주 단순한 광고지만 현대자동차 광고였기에 반가웠던....벨로스터 AD. 맛뵈기입니다^^


영화광고입니다. 마블코믹스의 모든 주인공들이 다 등장하는...헐크, 아이언맨 그리고 수 많은...


다시 현대자동차의 광고입니다. 록키 테마라고 이름지어진 광고. 역시 양념. 이러다가 양념만 나오겠군요. ㅠㅠ


이번에는 아우디. 드라큘라들이 한적한 시골에 모여 파티를 하지요. 한 친구가 신선한(?) 피를 가지고 갑니다.
하지만 드라큘라들은 피 맛을 보지도 못하고 모두 먼지가 되어버립니다.
조금 섬뜩한 느낌이 들지만 자동자 광고 컨셉은 잘 담은 것 같습니다.


이것도 양념. ㅠㅠ. 펩시 광고인데 엘튼 존이 등장하니 괜히 반가워서;;;;


나름 호불호가 갈렸던 삼성의 갤럭시노트 광고입니다. 저는 약간 비호감에 가깝습니다. 거기까지만^^


이건 기아 옵티마 광고인데 당최 이해할 수가 없는. 지금까지 본 광고 중 최악입니다. ㅠㅠ


역시 최고는 NFL이 만드는 수퍼보울 자체 광고. 100여년의 역사를 한 번의 드라이브 안에 다 담았네요.
스토리 구성, 이미지, BGM....정말 완벽합니다. 아으...쵝오!

여기까지 딱 절반인 33편의 광고 중 골라봤습니다. 아직 32편의 광고가 더 남았는데요.
이건 다음 포스트에서 살펴보죠^^

@ 고미




'스포츠&' 카테고리의 다른 글

PGA The Masters APP  (1) 2012.04.07
스포츠 관련 모바일어플리케이션...  (0) 2012.03.28
제46회 수퍼보울 광고 #1  (0) 2012.03.02
NBA의 새로운 덩크황제, 블레이크 그리핀  (4) 2012.01.31
2012 NFL Divisional Round #2  (0) 2012.01.20
2012 NFL Divisional Round #1  (0) 2012.01.1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