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 이어지는 센트럴파크의 사진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넓디넓은 잔디밭을 보고 기점으로 다시 돌아나오기 시작했어요.
곳곳에 이런 숲이 어우러져있어 어디서든 누워서 한잠 자고 싶은 유혹을 강하게 느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에서 말씀드린것 처럼 중앙 잔디밭을 기점으로 센트럴파크를 돌아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여전히 지도나 가이드가 없었기에 그저 방향감각으로만 출구를 찾아갔죠^^
열심히 찾아가다보니 공원 한쪽에 오벨리스크가 있더군요.
나중에 들은 친구의 말로는 프랑스에선가 선물로 준 것이라고 하던데;;;
원래 주인인 이집트 사람들은 동의를 한 것이련지-0-
공원에 왜 이런 오벨리스크를 세원둔 것인지 조금은 쌩뚱맞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나름데로 사연이 있을것 같아 검색을 해봤는데도
센트럴파크에 오벨리스크가 서 있는 이유는 모르겠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벨리크스에서 조금 더 올라가니 이번에는 왠 동상이^^
폴란드의 뭔 왕이라데요. 역시나 왜 여기에 서 있는지는 모르겠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벨리스크와 동상을 지나 왼쪽으로 방향을 틀면 작은 성이 하나 보입니다.
동화에나 나올듯이 작고 아담한 성이죠^^
크지 않지만 역시 유럽의 향기를 풍기는 성이였어요.
역시나 이 성이 서 있는 이유는 모르겠지만,
성 옆에 올라서면 중앙 잔디밭을 비롯해 공원의 전경을 한품안에 볼 수 있더군요.
아름다운 풍경을 보여준다는 것으로 존재 가치는 충분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으로 가는 길에 왠 노숙자가 있어서 몰래 한장 찍었어요^^
밤새 이슬을 맞으며 공원에서 잔것인지, 지하철에 있다가 나온것인지
정확치는 않지만 뉴욕에도 부랑아나 노숙자가 꽤 많다는 건 확인했죠.
한 여름이니 공원에서 자도 큰 무리는 없어보이지만 왠지 좀;;;
어디나 사람 사는 곳의 풍경은 참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에서 말씀드린 것 처럼 성의 존재가치로서 충분한 바로 그 곳.
성 옆의 공터에서 바라본 공원 전경입니다.
정면의 잔디밭이 이전 사진에서 보여드린 중앙 잔디밭이죠.
워낙 넓으니 사진을 찍는 각도에 따라 느낌이 많이 다르더군요.
아침 햇살이 숲과 물에 다다르는 풍경이 무척 아릅답더군요^^
사진보다 훨씬 더 아름다웠어요. 이럴때는 사진실력이 없음이 좀 한탄스럽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을 지나서 걷다보니 다시 호수 뒤편으로 건물들이 보이더군요.
호수뒤에 숲 그뒤에 건물...풍경 자체가 아름답다는 생각이 잠시 들었죠.
건물의 모습이 그냥 딱딱한 현대식 건물이 아니여서 더욱 그랬던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제 작은 산책로가 아닌 큰 길이 보이는군요.
사진을 찍는 저에 비해 그저 숲과 공원을 즐기시는 이사님은 앞쪽에 계시는군요^^

사실 여기가 출구인줄 알았답니다. 하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곧 다시 숲과 잔디밭이 나오더군요.
여기서 출구까지는 또 한참을 가야한다는;;; 정말 넓어요. 헉헉;;;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날이 다 밝았죠^^ 저도 출구를 거의 찾아가고~
7시를 넘어서기 시작하지 사람들이 하나둘 공원을 채워가더군요~
조깅을 하는 사람들.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
강아지를 몇마리씩 데리고 산책하는 사람들.
각양각색의 사람들이 공원의 아침을 맞이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들어간 입구를 찾아나왔습니다.
그리고 들어갈때 찍지 못했던 공우너 표지판을 찰칵!
아마 제가 들어가고 나왔던 곳이 센트럴파크의 남쪽 입출구였던듯;;
 
이렇게 2시간동안의 센트럴파크 산책을 마쳤어요~
2시간을 돌아다녔는데도 수박 겉할듯이 본 느낌이라면
이 공원의 스케일이 얼마나 큰지 짐작이 되시겠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