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굼부리를 끝으로 마눌님이 원하시던 이날의 여행코스는 막을 내렸죠.
그리고 이후는 제가 원하는 코스로~
아이들과 마눌님이 하루종일 - 특히, 태왕사신기 세트장에서^^ - 걸어다니느라 많이 피곤했기에
더 이상 코스를 짤 수 있는 상황도 아니였죠.

애니웨이~ 제가 정한 곳은 이전 포스트에서 간략 말씀드렸지만,
제주도에서 손 꼽히는 일몰지인 고산리 수월봉이었습니다.
전날 공항에서 받은 여행책자를 뒤적거리다가 찾아낸 곳이죠.
산굼부리에서 고산 수월봉까지는 대략 1시간 정도 열심히 달려줘야합니다.
바다에 가까워질수록 하늘이 흐려지고 구름이 많아지는 것이 왠지 좀 불안했지만;;;
그렇다고 중간에 멈출수도 없는 일 내처 달리기만 했습니다.

그러다가 우연히 쉬어갈 겸 차를 세웠던 곳에서 발견한 또 하나의 풍경!
어디인지 정확히도 알지못하는 그곳의 풍경을 전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이곳이죠. 산굼부리에서 근처의 삼나무숲길을 지나 유명한 5.16 도로(1131 지방도)를 거쳐
한라산을 남쪽으로 끼고 서쪽을 향해 계속 나아가다보면,
1117지방도와 만나는 지점이 나옵니다.
바로 그 곳에서 보이는 바다. 그리고 섬의 모습이 아름답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억새밭 사이로 멀리 보이는 섬.
아마도 위치로 봐서는 비양도가 아닐까 추측을 합니다만 정확하지는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가야할 곳은 바로 이쪽 방향.
여기에서 다시 1117 지방도를 타고 남쪽으로 내려가야하죠.
이미 해는 구름속으로 사라지고 어설픈 노을만 남은 상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나마 푸른 하늘이 조금 남아 아름답게 물들어 가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죠.
찍은 사진에서 색보정도 안하고 밝기 조절만 좀 했는데 어쩐지 많이 조작한듯한 느낌.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카메라에 잡히는 풍경을 가장 멀리로 밀어내면서 담은 전경입니다.
이전 사진에서는 그래도 조금 또렷하면 섬이 우측 가운데 희미하게 보이네요^^
산굼부리 만큼은 아니더라도 이 곳의 억새도 바다를 배경으로 멋진 풍경을 만들어 내더군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utoto.tistory.com BlogIcon 파란토마토 2007.12.27 19:1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참 아름다운 풍경이네요.
    여행으로 검색하니.. 이렇게 많은 게시물이!! 갑자기 쏟아져서 제 컴퓨터 멈춘 줄 알았답니다;;;
    목록만 나오게 해주시면 더 편하게 볼 수 있을 거 같아요^^

    • Favicon of http://bluesky.tistory.com BlogIcon Bluesky23 2007.12.28 11:1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놀라셨군요;;;
      그런데 어찌해야 목록만 나오는지 잘 모르겠어요. 스킨이나 관리툴 부분을 가끔 손대보는데 말이죠. 흠흠.

      방법을 찾아봐야겠군요. 혹시 방법을 아시면 좀 알려주세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