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새 제주도 여행의 3일째.
느즈막히 아침을 먹고 길을 나서 간 곳은 일출랜드.
미천굴을 중심으로 아름다운 공원을 조성해 둔 곳이 바로 일출랜드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출랜드 초입에 들어서면
높다랗게 솟은 푸르른 야자수들은 이국적인 경관이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게다가 곳곳에 시원한 분수와 폭포들이 물을 뿜어내고 있고...
여름이었다면 더욱 좋았겠지만 아쉽게도 이 추운날..흐흑
그래도 보기에는 참 좋은 풍경들이었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원 곳곳에 있는 폭포 중 하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전히 모자를 뒤집어쓴 민재.
오늘 날씨 역시 시작부터 만만치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민경이는 외투를 입고 그것도 모자라 커다란 수건으로 보호하고
엄마품에 폭 파고 들어가있다.
얼굴도 안 들고 엄마 가슴에 묻힌 채 사진에 담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출랜드 곳곳에 있는 돌하르방.(돌하루방은 잘못된 표현이라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알 낳는 돌. 이른바 잉태석이라는데...
사진 속 설명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이쁜 공주님을 원하시면 오른쪽 손바닥으로 오른쪽으로 세번.
멋진 왕자님을 원하시면 왼쪽 손바닥으로 왼쪽으로 세번.
가운데 놓인 돌을 쓸어주면 된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출랜드의 전경을 담아봤는데 이게 전부는 아닙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일출랜드 안에 있던 폭포의 모습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출랜드의 위치 약도.
제주도를 여행하시면 대부분 렌트 혹은 다른 방식의 자가 운전 수단을 택하시니
대중교통으로 가는 방법은 생략했습니다.

'돌아다니기 > 제주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50211. 일출랜드 #3  (0) 2005.02.20
20050211. 일출랜드 #2. 미천굴  (0) 2005.02.20
20050211. 일출랜드 #1  (0) 2005.02.20
20050210. 천지연폭포  (0) 2005.02.19
20050210. 눈썰매장&신비의 도로(도깨비도로)  (0) 2005.02.19
20050210. 분재예술원  (0) 2005.02.19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